카카오벤처스, AI 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 투자


유망 팹리스 업체로 손꼽혀…'가장 주목받는 팹리스' 선정되기도

라벨리온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모습. 라벨리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카카오벤처스 등의 투자를 받았다. [사진=라벨리온]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카카오벤처스가 AI 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 투자에 참여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리벨리온은 145억원 규모의 Pre-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11월 시드 투자와 내년 초 예정인 시리즈A 투자를 잇는 브릿지 라운드다. 기존 투자자인 카카오벤처스와 신한캐피탈, 지유투자, 서울대 기술지주가 Pre-A 투자에도 참여했으며 KCA파트너스가 여기에 새로 합류했다. 각각의 투자금액은 비공개다.

리벨리온 측은 투자 유치 요인에 대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 및 서플라이 체인의 불확실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 유치로 리벨리온은 2020년 설립 이후 만 1년 동안 반도체 관련 주요 국가과제 지원금을 포함해 누적 300억원 이상의 연구개발(R&D) 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리벨리온은 인공지능(AI) 반도체 칩 설계 업체다. IBM, ARM, 인텔 등 외국계 반도체 회사를 경험한 엔지니어들 위주로 꾸려졌다. 올해 5월에는 '가장 주목받는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로 선정돼 문재인 대통령이 주관한 'K-반도체 전략보고'에 참석하기도 했다. 당시 스타트업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했다.

리벨리온은 글로벌 회사 기준으로 창업 후 2~3년이 걸리는 테스트칩 제작 일정을 1년도 채 안 되는 기간으로 단축했다. 설계 시간을 대폭 줄인 것은 물론 칩의 성능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다.

회사 측에 따르면, 대만 파운드리 업체인 TSMC의 7나노미터(nm) 공정으로 설계된 리벨리온의 첫 번째 칩(코드명 ION)은 오진욱 CTO(최고기술책임자)가 IBM TJ 왓슨 연구소 재직 당시 제1저자로 논문을 발표한 IBM AI코어 2세대 칩과 비교해도 25% 이상 향상된 전력효율 및 계산 성능을 자랑한다.

리벨리온은 이 칩의 측정결과를 기반으로 내년 초 시리즈A 투자와 함께 국내외 고객사들과 샘플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기준 카카오벤처스 부사장은 "엔비디아, 구글, IBM 등 미국 기업 위주의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에서 주목받는 한국 반도체 역량이 결집된 대표 스타트업"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의미 있는 글로벌 플레이어로 활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