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이준석, "민주당 경선 취약점 알려준 김재원은 화이트해커"


[아이뉴스24 김성진 기자] 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이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페이스북에 공개적으로 민주당 경선룰의 취약점을 알려준 김재원 최고위원은 누가 봐도 화이트해커"라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전일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 신청 후 선거인단에 가입해달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역선택'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이 대표는 "먼저 짚어야 할 점은 민주당이 선거인단을 과도하게 늘리기 위해 불특정 다수에게 너무 많은 스팸 문자를 살포했다는 것에 있다"며 "당연히 이런 식의 홍보 방식으로 하면 보편적 민심과는 괴리된 결과가 나올 것이 자명하다. 반농담으로 하면 오히려 김재원 최고위원이 있는 게 민심에 가까운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도 여성가족부와 통일부 폐지론에 힘을 실었다. 그는 "여성가족부와 통일부는 특임부처이고 생긴 지 20년이 넘은 부처들이기 때문에 그 특별 임무에 대한 평가를 할 때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