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지능형 IoT 콜드체인' 코로나19 백신 관리에 활용


질병관리청, 중앙관제 MOU…온도 모니터링 용이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2021년 지능형 IoT 적용 확산 사업'의 성과확산을 통해 인공지능(AI)과 백신접종 병원 등의 냉동고에 설치된 IoT 센서가 온도 등을 모니터링하고, 사고예방 및 예측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가 추진하는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확산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콜드체인 기반이 강화된다. 이를 통해 백신 온도 모니터링과 관리 현황 파악이 한층 수월해 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단장 정은경)은 위탁의료기관의 안전한 백신 보관·관리를 위한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사단법인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 심플랫폼과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 시범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능형 사물인터넷(IoT)을 신속하게 적용・확산 가능한 전략분야를 선정해 지원하는 '2021년 지능형 IoT 적용 확산 사업'의 성과확산 사례다.

사업 지원과제인 '지능형 IoT 통합 콜드체인 서비스'를 활용해, 인공지능(AI)과 백신접종 병원 등의 냉동고에 설치된 IoT 센서가 온도 등을 모니터링하고, 사고예방 및 예측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시범사업 대상은 온도일탈 사고가 있었던 위탁의료기관 150개소를 선정하여 현재 운영 중인 개별 앱의 기관별 자체 온도 모니터링(문자알림) 이외, 백신 담당자에게 중앙관제를 통해 온도일탈 등 사고 상황을 문자나 유선으로 알려줄 수 있게 된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취약시간 및 보관온도 변화를 감지, 분석하여 온도일탈 등 콜드체인 관련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서비스도 시범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나성웅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부단장(질병관리청 차장)은 "추진단은 백신 품질관리를 위해 백신보관·수송 관리 지침을 마련하여 백신 담당자들에게 수시로 교육하고 현장방문·지도, 개별 앱을 통한 자체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온도일탈 등 콜드체인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여 백신 폐기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코로나19 백신 품질관리 시범사업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