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손아섭, 최연소·최소경기 2천안타 기록 경신 초읽기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를 비롯해 KBO리그를 대표하는 좌타자 중 한 명인 손압섭이 역대 12번째 2000안타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손아섭은 또한 역대 최연소 및 최소경기 2000안타 기록 주인공이 될 가능성도 높다.

그는 지난 4일 기준 통산 1628경기에 출전하며 1994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 24경기 안에 2000안타를 달성할 경우 이병규(현 LG 트윈스 코치)가 갖고 있는 최소경기 2000안타(1653경기) 기록을 단축한다. 또한 5일 기준 만 33세 3개월 17일인 손아섭은 지난 2012년 장성호(현 KBS N 스포츠 야구해설위원)가 한화 이글스 소속으로 최연소 2000안타를 기록했을 당시인 만 34세 11개월 기록도 경신할 가능성도 높다.

여기에 손아섭은 지난달(6월)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 기록한 안타 하나는 반영되지 않았다. 당시 두 팀의 맞대결은 우천으로 인해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됐고 10월 7일 열릴 예정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해당 경기가 종료된 기록에 반영될 예정으로 2000안타 최종 달성 시점은 추후 조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은 4일 기준으로 앞으로 안타 6개를 더하면 개인 2000안타를 달성한다. [사진=정소희 기자]

손아섭은 KBO리그 데뷔전인 2007년 4월 7일 수원구장(현 수원 케이티티위즈파크) 현대 유니콘스와 원정 경기에서 첫 안타를 쳤다. 그는 이후 자신의 9번째 시즌이자 851경기째인 2015년 개인 통산 1000안타를 기록했고 15시즌 만에 2000안타 달성이 유력하다.

손아섭의 이름은 KBO리그 안타 관련 타이틀에서도 빠질 수 없다. 그는 2012, 2013, 2017년 KBO리그 안타 부문 1위를 차지했다. 3차례 이상 이 부문 1위에 오른 선수는 손아섭을 비롯해 4회를 기록한 이병규(현 LG 코치)가 유일하다.

손아섭은 4일 기준 올 시즌 90안타를 기록하며 충분히 해당 부문 타이틀에 도전해볼만 하다. 그는 팀내 주전으로 자리잡은 2010년부터 지난해(2020년)까지 11년 연속으로 100안타 이상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안타 10개만 더 할 경우 역대 8번째로 12년 연속 100안타를 달성한다. 현재 진행 중인 5년 연속 150안타 기록을 올 시즌 6년 연속으로 늘릴 경우에는 역대 3번째로 해당 기록을 달성한 주인공도 된다.

KBO는 손아섭이 2000안타를 달성할 경우 표창 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