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드비젼-뷰런테크놀로지, 자율주행 객체인식 정밀도↑


카메라의 섬세함에 라이다의 정밀함 더한 센서퓨전 기술로 글로벌 시장 조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스트라드비젼과 뷰런테크놀로지가 협력해 자율주행 객체인식 정밀도를 더 높인다.

 

스트라드비젼과 뷰런테크놀로지가 협력해 자율주행 객체인식 정밀도를 더 높인다 [사진=스트라드비젼]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은 라이다(LiDAR) 인지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뷰런테크놀로지(대표 김재광)와 '센서퓨전' 기술 부문 협업을 통해 기존 대비 정밀도가 대폭 향상된 객체 인식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 기술은 스트라드비젼의 AI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인 ‘SVNet’과 뷰런테크놀로지의 라이다 인지 솔루션 '뷰.원'을 기반으로 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더욱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함께 공급해 나간다.

 

센서퓨전은 다양한 객체의 형태와 색상을 인식할 수 있는 카메라의 섬세함에 물체와의 거리를 밀리미터 단위의 오차로 측정해낼 수 있는 라이다 정밀함을 결합한 기술이다. 카메라 영상을 통해 수집되는 객체의 세부 정보를 라이다 센서가 그려내는 3D 포인트 클라우드와 통합해, 기존 단일 센서 솔루션 대비 더욱 정밀하게 주변 환경을 인식할 수 있다.

 

객체 분류와 차선검출에 장점이 있는 카메라와 객체의 위치 정확도와 속도 예측에 장점이 있는 라이다를 결합한 차세대 솔루션이다.

 

김준환 스트라드비젼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자율주행 산업을 선도하는 국내 스타트업들 사이의 협업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며, "센서퓨전은 현재 객체 인식 기술이 가진 한계와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신기술로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밀접한 협력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양사 기술력을 증명하는 좋은 기회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재광 뷰런테크놀로지 대표는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자율주행 산업에서 각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국내 스타트업의 협업으로 더욱 경쟁력 있는 기술을 선보여 글로벌 자율주행 시장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