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워치'에 탑재될 '원 UI 워치' 공개…연동성 강화 초점


갤럭시워치·스마트폰 간 일관된 경험 제공…신형 갤럭시 워치에 최초 탑재

삼성전자는 28일(현지시간)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1에서 '삼성 갤럭시 버추얼 이벤트'를 열고 '원 UI 워치'를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구글과 협업한 통합 웨어러블 운영체제(OS)와 사용자 경험을 확장시키는 '원 UI(사용자인터페이스) 워치'를 내세워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이번에 공개한 '원 UI 워치' 강화된 연동성과 확장성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28일(현지시간)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1에서 '삼성 갤럭시 버추얼 이벤트'를 열고 '원 UI 워치'를 공개했다.

구글과 공동 개발 중인 신규 통합 플랫폼에 적용된 '원 UI 워치'는 올 하반기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발표 예정인 차세대 갤럭시 워치에 최초 탑재될 예정이다.

새로운 통합 플랫폼 기반의 '원 UI 워치'는 새로운 갤럭시 워치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의 독자적인 사용자 경험을 갤럭시 워치로 확장해 스마트폰과 보다 일관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가 갤럭시 워치와 호환되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스마트폰에 새로 설치하면 자동으로 갤럭시 워치에도 다운로드가 된다. 또 스마트폰이나 갤럭시 워치 중 하나의 기기에서 앱의 설정을 변경하면 연동된 다른 기기에도 바로 반영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서 전 세계 다양한 지역의 시간을 표시하는 시계 앱의 설정을 변경하면 갤럭시 워치에도 적용되며, 갤럭시 워치에서 전화나 메시지를 차단하면 별도의 설정을 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에서도 차단된다.

새로운 통합 플랫폼 기반의 '원 UI 워치'는 삼성의 독자적인 사용자 경험을 갤럭시 워치로 확장해 스마트폰과 보다 일관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스마트워치의 연동성 강화에 나선 것은 애플의 스마트워치 시장 독주를 막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워치 시장은 애플이 33.5%의 압도적 점유율로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8.0%로 3위에 그쳤다.

'원 UI 워치'는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는 다양한 써드파티 앱 지원을 통한 새로운 기능도 제공한다. ▲스포츠와 피트니스 마니아를 위한 아디다스 런닝, 골프버디 스마트 캐디, 스트라바, 스윔닷컴 ▲균형 잡힌 라이프 스타일 추구하는 사람들을 위한 캄, 슬립 사이클 ▲음악 애호가를 위한 스포티파이, 유튜브 뮤직 ▲여행을 즐기는 이들을 위한 구글 지도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개선된 '워치 페이스 디자인 도구'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부터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은 보다 창의적으로 사용자들의 분위기나 활동, 개성에 따라 다양한 맞춤형 디자인의 워치 페이스를 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된다.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CX실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바일 혁신에 대한 오랜 전문성과 개방형 에코시스템 기반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웨어러블 기기의 무한한 잠재력을 실현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스마트 워치 경험과 갤럭시 에코시스템의 편리함을 더욱 풍부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마르 사마트 구글 안드로이드 및 웨어 제품 관리 부문 부사장 부사장은 "삼성과 구글은 오랜 기간 협력하며 소비자 경험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왔다"며 "차세대 갤럭시 워치를 통해 처음 선보일 새로운 통합 플랫폼도 이러한 협력의 결과로, 길어진 배터리 시간, 빨라진 성능, 다양한 앱 지원 등 완전히 새로운 워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