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A-IEEE, 메타버스 융합 기술 표준화 국제회의 공동 개최


메타버스 세상, 디지털 가상화 표준기술을 통해 진화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회장 최영해)는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연결하는 핵심기술인 디지털 가상화 표준을 개발하는 IEEE 2888 WG와 공동으로 28일부터 4일 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IEEE 2888 WG 국제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TTA]

IEEE 2888 WG은 디지털 가상화의 국제 표준을 선도 및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취지로 지난 2019년에 건국대학교, 조이펀 등 한국 산학계가 주도하여 IEEE 내에 신설 되었으며, 금번 회의에는 프랑스 인스티튜트 마인스 텔레콤의 미하이 미트레아(Mihai Mitrea) 박사, 미국 NIST 우 창(Wo Chang) 박사, 일본 게이오 대학의 가와모리 마사히토 교수 등 미국, 일본, 중국, 프랑스 등 50여명의 국내외 메타버스 전문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디지털 가상화는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세계를 센싱한 결과를 디지털 신호로 바꾸어 가상세계에 구현하고, 가상세계에서 일어난 일을 현실세계의 구동기를 통하여 반영시키는 것으로, 현실세계와 가상세계의 동기화가 표준기술의 핵심이며, 이것이 구현되면 메타버스 세상으로 표현되는 것이다.

IEEE 2888 WG에서는 디지털 가상화를 위한 필수요소인 센서(IEEE 2888.1), 구동기(IEEE 2888.2), 상호연동(IEEE 2888.3), 응용기술(IEEE 2888.4) 등에 대한 표준화를 추진 중이다.

한편, TTA는 표준화전략맵 작업을 통해 ITU-T, ISO/IEC JTC1, IEEE, 크로노스 그룹, W3C 등에서 진행중인 메타버스 국제표준화 현황 및 향후 전략을 수립 중에 있으며 이르면 올 11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최영해 TTA 회장은 "최근 D.N.A 기술이 초연결‧지능화를 가속화하여 디지털 전환이 촉발되고 있으며, 메타버스 등 융합 산업‧서비스의 상호연동을 위해 표준 중요성이 한층 부각되고 있다"며, "TTA는 글로벌 사실표준화기구(De-facto)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 핵심기술이 국제표준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