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통합 VOD 월정액 '슈퍼팩' 시청시간 2백만 돌파


신규 가입자 급증…TV-모바일 '이어보기' 기능도 주효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U+tv’에서 지상파·영화·키즈 VOD 월정액 ‘슈퍼팩’의 누적 시청시간이 출시 두 달 만에 2백만 시간을 돌파했다. [사진=LGU+]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LG유플러스가 IPTV 서비스 'U+tv'에서 제공하는 주문형비디오(VOD) 월정액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IPTV 서비스 'U+tv'에서 지상파·영화·키즈 VOD 월정액 '슈퍼팩'의 누적 시청시간이 출시 두 달 만에 2백만 시간을 돌파했다고 21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신규 가입자수도 다른 월정액 서비스 대비 21배 높게 나타났다.

'슈퍼팩'은 월정액 1만9천800원(VAT포함)으로 지상파(KBS, MBC, SBS) 방송 VOD부터 영화, 해외 시리즈, 애니메이션, 키즈, 성인까지 총 10만편의 콘텐츠를 무제한 이용할 수 상품이다.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한데 모아 볼 수 있는 월정액은 IPTV 중 유일하게 U+tv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다채로운 콘텐츠로 폭넓은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온 가족 월정액' 개념과 사회적 거리두기 분위기가 슈퍼팩 시청시간의 급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객들은 실제로 지상파 방송 VOD부터 극장판 애니메이션이나 영화 콘텐츠까지 골고루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특히 한 가정 내에서 '펜트하우스3',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미니언즈'등 주 이용층이 다른 여러 장르의 콘텐츠를 혼합 시청하는 패턴이 두드러졌다.

LG유플러스는 IPTV와 모바일tv간 이어보기(Seamless) 기능도 슈퍼팩 인기의 배경으로 꼽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슈퍼팩 가입자 중 50% 이상이 U+tv와 U+모바일tv를 넘나들며 다양한 월정액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슈퍼팩 고객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전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도 선보인다. 오는 30일까지 슈퍼팩을 이용하는 전 고객을 대상으로 매주 3장의 VOD 할인권을 증정하고, 콘텐츠 시청 횟수에 따라 VOD 쿠폰 및 아이스크림 상품권 등을 추가로 제공한다. 또 6월 신규 고객 전원에게 VOD 쿠폰을, 추첨을 통해 상품권을 전달한다.

이건영 LG유플러스 미디어사업담당(상무)은 "모바일 이어보기 기능, 다양한 장르 구성과 같은 당사만의 차별적 서비스와 지상파, 영화 등 양질의 콘텐츠가 만나 시너지를 냈다"며 "앞으로도 각 이용층에 맞는 다채로운 월정액으로 고객들의 콘텐츠 갈증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