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남편, 다른 여성과 모텔 출입…사진도 있다" 유튜버 폭로


최지우 남편에 대한 여러 의혹들이 제기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최지우의 남편이 다른 여성과 함께 모텔을 출입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9일 방송을 통해 최지우 남편의 신상과 과거 활동, 타 여성과의 불륜설 등을 폭로했다.

유튜버 김용호는 최지우 남편의 현재 모습과 개명 전후 이름을 공개한 데 이어 그가 운영 중인 사업체 정보까지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예슬이 언니 최지우를 벤치마킹 해야 한다. 남편에게 사업도 차려주고 모든 걸 다 해줬다"라며 최지우 남편의 과거 직업을 언급했다.

이어 김용호는 최지우 남편이 타고 다니는 차 역시 최지우 명의로 해당 차량을 이용해 다른 여성과 모텔에 출입했다고 주장했다. "모텔에 최지우 명의의 BMW가 들어가는 사진을 확보하고 있다. 여자 내리는 사진까지 있다"라는 말에 강용석은 "사업상 샀을 수도 있다. 사무실에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안 나오니 여직원과 신선하게 모텔을 갔을 수도 있다"라며 웃기도 했다.

김용호는 "결국 선수들 들여봤자 본능을 못 바꾼다는 것"이라며 최지우 남편의 접대부 출신 주장을 한번 더 강조했다.

한편 최지우는 2018년 3월 결혼, 2년 뒤인 2020년 5월 첫 딸을 출산했다.

결혼 당시 최지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최지우의 남편은 9살 연하의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어플리케이션 회사의 대표다. 그동안 남편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던 것은 사업이나 다른 일들에 괜한 선입견을 주어 서로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고 밝힌 바 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