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미래차 등 6대 분야 디지털 전환 R&D에 279억 투입


산업부, 산업 디지털 전환 6대 선도 R&D 사업 착수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조선, 미래차, 가전전자, 유통·물류, 철강, 헬스케어 등 6개 분야의 디지털 전환 연구개발(R&D)에 앞으로 3년 동안 국비 약 228억, 민간 자체 투자 약 51억 등 총 279억원이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24일 우리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 6대 선도 R&D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주력산업과 신산업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업계 밸류체인 공통문제 해결하고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조선, 미래차, 가전전자, 유통·물류, 철강, 헬스케어 등 6개 분야로 사업 당 4~12개의 업종기업, 디지털 기술 공급 기업, 전문 연구기관, 대학 등이 디지털 전환을 위한 협업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총 38개 기업·기관이 참여한다.

산업부는 업종별 디지털 전환 과제 발굴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150여개 기업·기관의 참여 아래 6대 분야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를 구성·운영했다.

조선․해운 업계는 선박 제조․운영상 데이터를 확보․활용하는 스마트화를 통해 국제 경쟁력 확보를 추진해 왔는데 업계 전반의 활용도 제고를 위해 통합․표준화 필요성이 제기됐다.

조선, 해운, 기자재 등 12개 기관·기업이 협업, 스마트 선박과 관제센터 등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표준화해 수집, 공유, 활용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미래차는 전기차 전환과정에서 새롭게 형성되는 제품 벨류체인의 생산성 조기 확보, 품질관리 이슈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밸류체인 생산성 향상을 높이고 품질정보를 디지털화해 품질 불량 이슈에 대한 공동대응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가전전자, 유통물류, 철강, 헬스케어 분야도 디지털 전환에 따른 문제점을 파악,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전략이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지난해 6대 분야로 시작한 디지털 전환 연대를 올해 10대 분야로 확대하고 2024년까지 4천억원 규모로 조성될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도 이번 사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국회에 계류 중인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이 제정된다면 규제개선 특례도 부여할 수 있어 산업 디지털 전환 선도 R&D 사업이 양적·질적으로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