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LH 건설자재 납품 특혜 의혹 관련 LH 본사 등 6곳 압수수색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경찰이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경남 진주 LH 본사와 경기 화성·용인·남양주 등지에 있는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납품업체 2곳 등 총 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부동산 투기 의혹 첩보 수집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LH 건설자재 납품에 특혜를 준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납품 의혹으로 입건된 피의자는 LH 전직 간부 1명과 납품업체 대표 2명 등 3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LH 전 간부가 소개한 업체들에 LH 건설자재 납품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 및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납품 비리의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한상연 기자(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