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화면에서도 T맵 쓴다"…안드로이드 오토 정식 출시


차종 따라 와이파이 지원… 헤드업디스플레이서도 경로 안내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차량에 탑재된 화면에서 내비게이션 T맵(티맵)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티맵모빌리티(대표 이종호)는 티맵 안드로이드 오토 상용버전을 정식으로 출시했다고 8일 발표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는 차량에 탑재된 화면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결해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최근 새로 나오는 대부분 차량에는 안드로이드 오토가 탑재되고 있다.

티맵모빌리티가 베타테스트 참여 가입자들만 사용할 수 있었던 티맵 안드로이드 오토를 상용버전으로 정식 출시했다. [사진=티맵모빌리티]

그동안 티맵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는 베타 테스트에 참여한 가입자들에 한해서 사용할 수 있었다. 티맵모빌리티는 안드로이드 오토 상용버전 출시를 위해 지난 5개월 간 베타서비스 사용자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완료했다.

티맵모빌리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근목적지 ▲즐겨찾기 ▲주변검색 ▲안심주행 ▲경로안내 및 경로옵션 변경 ▲항공지도 등 이용자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1천850만명의 티맵 가입자들은 안드로이드 오토 기능을 지원하는 차량에서 별도의 베타테스트 참여 신청 없이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티맵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면 사용할 수 있으며, 차종에 따라 와이파이 연결, 헤드업디스플레이(HUD)에서도 경로를 안내받을 수 있다.

이종갑 티맵모빌리티 티맵라이프그룹 그룹장은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 상용버전이 정식 출시되면서 티맵을 사용하는 많은 운전자들의 편의가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티맵의 강력한 기능들을 안드로이드 오토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