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신천센트럴자이' 단지 내 상가 4개동 공급


553가구 규모의 단지 고정 수요에 1만5천여 가구 배후수요 확보

'신천센트럴자이' 단지 내 상가 조감도. [사진=GS건설]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대구에서 자이 브랜드 단지 내 상가 공급에 나선다.

GS건설은 대구 동구 신천동 일원에 위치한 '신천센트럴자이' 단지 내 상가를 이달 중 공급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스트리트형 2개 동과 단독형 2개 동 등 모두 4개 동에 걸쳐 들어설 예정이다.

지난 2019년 분양한 신천센트럴자이는 553가구 규모로 주거 수요를 고정적으로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반경 1㎞는 주거밀집지역으로 약 1만5천여 가구의 배후수요와 단지 바로 앞에 동대구 벤처밸리가 위치해 대구상공회의소, 무역회관 등의 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해 12월 대구도시철도 엑스코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것도 호재다. 엑스코선은 동대구역을 지나게 된다. 동대구역 일대는 엑스코선과 고속철도 KTX 및 SRT, 대구지하철 1호선과 동대구 복합환승센터까지 교통의 중심지로 자리하게 될 예정으로 미래가치도 풍부하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