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쑥 크는 웨어러블 시장…코로나19 속 50% 성장


지난해 국내 웨어러블 디바이스 출하량 1천276만대

6일 한국IDC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웨어러블 디바이스 출하량은 1천276만 대로 전년 대비 50.7% 증가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온라인 학습과 재택근무가 확대됨에 따라 웨어러블 시장이 큰 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IDC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웨어러블 디바이스 출하량은 1천276만 대로 전년 대비 50.7% 증가했다.

제품별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무선 이어폰 등 이어웨어가 출하량 939만 대로 전년보다 48.9% 성장했다. 전체 웨어러블 시장에서는 73.6%의 비중을 차지했다. 전체 이어웨어 시장에서 무선 이어폰의 비중은 98.9%에 달했다.

이어폰 단자가 없는 스마트폰 라인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이 시장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제조사의 무선 이어폰 시장 점유율은 85.3%로 전년(71.6%) 대비 확대됐다.

제품별 시장점유율을 살펴보면 무선 이어폰 등 이어웨어가 출하량 939만 대로 전년보다 48.9% 성장했다. [사진=한국IDC]

손목밴드는 웨어러블 시장에서 13.8%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두 번째로 높았다. 지난해 176만 대를 출하, 연간 53.3%의 성장세를 보였다.

헬스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워치 대비 낮은 가격이 수요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샤오미의 '가성비'에 대응하기 위해 내놓은 50달러 미만의 저가 갤럭시 핏 신제품이 성장세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워치는 출하량 160만 대를 기록하며, 전년보다 60.0% 성장했다. 전체 웨어러블 시장에서는 점유율 12.6%를 차지했다. 이 중 스마트워치의 비중은 92.3%다.

스마트폰 운영체제(OS)별 스마트워치 신규 구매 및 교체 비율은 안드로이드가 1.5%, iOS가 6.7%로 집계됐다.

김혜림 한국IDC 책임 연구원은 "플랫폼 생태계 내 고객 충성도는 유저의 락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측면에서 웨어러블 벤더의 경쟁력 제고에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애플 워치는 아이폰 사용자가 애플 워치 및 에어팟을 사용하도록 권장하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고, 스포츠 GPS 시계 브랜드는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여오며 스마트폰 브랜드가 아님에도 글로벌 워치 시장 점유율을 견고히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