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 '운명의 날'…철수 공식화할 듯


이사회서 MC사업본부 사업 계획·인력 재배치 등 결정

5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의 사업 계획을 발표한다. [사진=LG전자 ]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2개월 넘게 이어진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에 대한 고민이 어느 정도 매듭이 지어질 전망이다. 사업 매각에 진척이 없는 만큼 철수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5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MC사업본부의 사업 계획을 발표한다.

당초 업계에선 통매각, 분할매각, 철수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예상했지만, 최근 들어 철수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가 MC사업본부 매각을 위해 베트남 빈그룹, 독일 폭스바겐 등과 접촉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다.

LG전자는 이날 사업 철수를 결정한 뒤 인력 재배치 계획과 함께 기존 소비자에 대한 사후 지원 방침 등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미 MC사업본부 인력 배치를 위한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인력들은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나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 등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고용 수요가 큰 LG에너지솔루션 등으로 배치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앞서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MC사업본부 구성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할 필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LG전자는 지난 1월 스마트폰 사업 재편 계획을 공식화했다. 당시 LG전자는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펫네임을 붙인 'LG 벨벳'과 폼팩터 혁신을 내세운 스위블폰 'LG 윙' 등을 내세우며 스마트폰 사업 도약에 나섰지만, 시장에서 큰 호응을 받지 못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어 LG전자 입장에서는 매각을 두고 고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실제 LG전자 MC사업본부는 지난 2015년 2분기 이후 23분기 연속 영업적자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 원에 달한다.

시장에서는 당초 기대하던 매각만큼은 아니지만 철수만으로도 수익성 개선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매각 후 현금 유입까지 생긴다면 가장 좋겠지만, 차선책인 사업 철수도 나쁘게 볼 이유는 없다"며 "잔류 인력을 감안한 철수 시 적자 축소폭은 5천500억원 내외일 것으로 추정되며, 적용 멀티플에 따라 4조~5조원의 기업 가치를 더해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