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착한 가격' 통했다…국내 출시 57일 만에 100만대 돌파


갤럭시S21 기본 모델 비중 52%…자급제 비중은 20%에 달해

2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지난 26일 100만 대를 돌파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착한 가격'으로 전작 대비 빠른 속도로 100만 대 판매를 넘어섰다.

2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지난 26일 100만 대를 돌파했다. 지난 1월 29일 출시 이후 57일 만의 기록으로, 전작보다 한 달가량 빠른 속도다.

전작인 갤럭시S2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해 판매가 부진했던 것에 비해 다소 선방했다는 평가다. 2019년 출시된 갤럭시S10은 47일 만에 판매량 100만 대를 넘긴 바 있다.

모델별 판매 비중은 기본 모델인 갤럭시S21이 약 52%로 가장 많았다. 갤럭시S21 울트라가 약 27%, 갤럭시S21+가 약 21%를 차지했다.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비중이 약 20%에 달했고, 이 중 온라인 판매 비중은 약 60%로 집계됐다.

갤럭시S21은 다양한 평가기관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기도 하다. 갤럭시S21+는 카메라 품질 평가 전문 비영리 기관 'VCX 포럼'으로부터 총점 65점을 받으며, 전체 스마트폰 카메라 품질 평가 1위에 올랐다. VCX 포럼은 갤럭시S21+에 대해 실내나 야외에서 촬영한 이미지 품질에 거의 차이가 없으며, 셀피 이미지 품질도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영국 소비자연맹지 위치가 진행한 스마트폰 평가에서 갤럭시 S21 울트라는 "현재 구매할 수 있는 가장 고가 제품인 동시에 최고의 제품이라는 총평"과 함께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국내 판매 100만 대 돌파를 기념해 ▲정품 웨어러블 등 구매 가능한 10만원 쿠폰 혹은 '삼성 케어+' 1년권 ▲'갤럭시 버즈 라이브' 50% 할인쿠폰 ▲'갤럭시 워치' 50% 할인쿠폰 등 론칭 구매 혜택 프로모션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

삼성전자는 아무 조건 없이 최대 2박 3일간 갤럭시S21 시리즈를 대여해 일상생활에서 내 폰처럼 사용해 볼 수 있는 '갤럭시 투 고(To Go) 서비스'도 기존 3월 14일에서 4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전국 63개 주요 삼성 디지털프라자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