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훨훨 나는' 무선이어폰 시장…작년 4분기, 전년보다 43% 더 팔렸다


애플, 무선이어폰 시장서 1위 유지…점유율은 올 초보다 9%포인트 하락

글로벌 제조사들이 잇따라 무선이어폰 시장에 진입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4분기 시장이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애플]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글로벌 제조사들이 잇따라 무선이어폰 시장에 진입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4분기 시장이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가 발표한 '글로벌 무선이어폰(TWS)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무선이어폰 판매량은 전년보다 43% 성장했다. 전 분기보다는 13%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중국 외 아시아 지역에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시장의 10% 미만을 차지하는 중남미와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도 전 분기보다 25% 큰 폭의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주요 시장에서는 성장세가 주춤했다. 지난해 4분기 북미, 유럽 등에서는 처음으로 성장이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가 발표한 '글로벌 무선이어폰(TWS)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무선이어폰 판매량은 전년보다 43% 성장했다.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플은 글로벌 시장에서 1위를 이어갔다. 하지만 점유율은 점차 감소하는 모습이다. 지난해 4분기 애플의 점유율은 27%로, 올해 초 대비 9%포인트나 감소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소폭 늘었다.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갤럭시 버즈 라이브'가 좋은 평가를 받으며 판매량을 늘려간 덕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전 분기보다 2%포인트 증가, 7%대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중반까지 빠르게 성장해온 100달러 미만 시장은 다소 주춤했다. 이에 따라 100달러 미만 제품의 하반기 점유율은 55%를 기록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코로나 백신 보급이 확대되고 소비심리가 높아지면 100달러 이상 가격대 제품의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2년 만에 신제품을 출시하는 애플이 올해 무선이어폰 시장의 큰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봤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