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가상융합기술 확산 위해 450억 투입


2021년도 'XR 확산 프로젝트' 사업 공모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가상융합기술(XR) 활성화를 위해 올해 450억 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가상융합경제 선도국가 실현을 위해 경제·사회 전반에 가상융합기술(XR) 활용 및 확산을 지원하는 2021년도 ‘가상융합기술(XR) 확산 프로젝트’ 사업을 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가상융합기술(eXtented Reality)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사진=과기정통부]

이번 사업은 지난해에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2020년 7월)‘과 ‘가상융합경제 발전 전략(2020년 12월)’의 일환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추진하기 위해 오는 11일 사업 공고를 진행한다. 접수는 오는 4월 12일까지 가능하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전파진흥협회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사업에는 총 450억 원 규모가 지원되며 ‘XR 플래그십 프로젝트’와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두 개 분야로 구분돼 추진된다.

먼저, 산업·공공현장에 가상·증강현실(VR·AR) 등 실감콘텐츠를 적용해 산업의 생산성을 혁신하고 공공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한 'XR 플래그십 프로젝트(9개 과제)’를 총 200억 원 규모로 지원한다.

올해 신규로 ▲소방 안전관리자용 화재 대응 향상 시스템(소방) ▲XR 기반 공군 통합교육훈련 시스템(국방) ▲XR 기반 건설·설계 혁신 시스템(건설) ▲XR 기반 조선·해양 공정 시스템(조선) 등 4개 과제를 선정해 향후 3년간 과제별로 약 60억 원을 지원한다.

다음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연관 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실감콘텐츠 선도 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하는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35개 과제)’를 총 250억 원 규모로 추진한다.

올해는 증강현실(AR) 기반 네비게이션, 도시정보 시각화 등 혁신서비스를 개발하는 ▲‘XR 메타버스 프로젝트’와, 이른바 ‘코로나 우울’을 가상융합기술(XR)로 완화하는 ▲‘디지털 치료제’ 등 지정공모 과제를 각각 2년간 160억 원, 15억 원 규모로 추진하며 일상생활에 적용 가능한 가상융합기술(XR) 서비스를 개발하는 ▲자유공모 과제도 20개 내외로 신규 선정해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사회 전반에 가상융합기술(XR) 활용을 지원해 왔다. 지난해에 시작한 과제는 현재 일부 산업 현장에서 원격협업, 교육·훈련 등에 쓰이고 있으며, 올해 말에는 코엑스 방문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증강현실(AR)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비대면 사회로의 급속한 변화 속에서 가상융합기술(XR)은 산업구조를 혁신하고 경제성장의 새로운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가상융합기술(XR)의 사회 전 분야 확산과 함께 콘텐츠, 플랫폼, 네트워크, 디바이스 등 관련 기업이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