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AI' 앞서간다…'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 선정


최근 5년간 2천600여건 특허 등록·300억원 이상 로열티 창출 인정 받아

[사진SK텔레콤]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이 5세대 통신(5G), 인공지능(AI), 미디어, 보안 분야 기술 개발 능력으로 세계 ICT 시장을 선도하고 있음을 인정받았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글로벌 특허 솔루션 전문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선정하는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에 등재됐다고 24일 발표했다.

클래리베이트는 다양한 특허 데이터베이스와 분석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매년 특허 등록 건수·영향력·등록률·글로벌 시장성 등 4가지 지표를 통해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클래리베이트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에 선정된 것은 이동통신과 5G·AI·미디어·보안 등 특허 및 기술 개발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 클래리베이트 선정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은 미국(42개), 일본(29개) 등 12개 국가에서 배출됐고, 주요 선정 기업으로는 애플, 퀄컴, AT&T 등이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SK텔레콤을 포함 삼성전자, LG전자, LS일렉트릭, 카이스트 등 총 5곳이 선정됐다. 특히, SK텔레콤의 경우 국내 기업으로서는 6년 만에 신규 선정된 사례다.

SK텔레콤은 액세스(Access), 코어(Core) 등 이동통신 시스템 기반 특허 뿐만 아니라, 최근 5G·AI·미디어·보안 등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글로벌 100대 혁신 기업' 선정 기준 최근 5년간 등록 특허 건수는 총 2천638건이며, 국제 표준 특허도 600여건이다. 회사는 적극적인 표준 특허 관리 활동을 통해 최근 5년간 300억원 이상 로열티 수익을 창출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발명진흥회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특허 나눔 활동을 통해 보유 등록특허 2천597건을 개방하고 특허 130건을 무상 양도하는 등 중소기업과의 상생 생태계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1센터장은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성장기술에 대한 강력한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특허 개방 등 상생 협력 강화를 통해 국가 지식재산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 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