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학교 급식시장 본격 공략


'아이누리' 통해 신제품 40여 종 선봬…이색 후식·특식 메뉴도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CJ프레시웨이가 개학을 앞두고 학교 급식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교육부는 '2021년도 학사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2일 전국의 모든 학교가 문을 열 예정이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과 대학입시를 앞둔 고3학생들은 매일 등교를 권고한 상태다. 사실상 전면등교가 예정된 가운데 학교 급식용 식자재를 공급하는 기업들도 분주해졌다.

CJ프레시웨이가 개학에 발맞춰 급식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CJ프레시웨이]

현재 학교 급식 시장 규모는 업계추산 약 1조2천억 원 규모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관련 시장 매출은 전년대비 50% 수준으로 줄었다. 등교가 본격적으로 재개되면 이 같은 상황이 타개될 것으로 예상돼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CJ프레시웨이는 일반 가공 식자재와 함께 키즈 전용 식자재 브랜드인 '아이누리' 제품 40여종을 선보인다.

대표 메뉴는 이츠웰 아이누리 바다친구들 해물완자, 새우까스, 오곡깐쇼새우 등이다. 키즈 전용 식자재를 앞세운 이유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돈까스류 등의 기존 냉동가공식품의 경우 크기가 커 한입에 베어먹기 힘들어 해 학생들이 취식하기 편리한 크기의 식자재가 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다양한 특식 메뉴와 건강하고 이색적인 후식메뉴도 선보일 예정이다. 코로나19로 피로감을 호소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정일을 기념해 벚꽃 마카롱, 식목일 새싹케익, 짜장면 데이 짜장세트 등 다양한 특식과 후식메뉴를 선보인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시장이 경색돼 어려움이 많았다"며 "교육부 지침상 올해는 정상적으로 개학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은 만큼 친환경 식자재, 프리미엄급 가공 식자재 등으로 학교 급식 시장을 두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