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간 모은 재산 어마어마" '아내의 맛' 함소원, 절약왕 전원주 초대


방송인 함소원이 전원주를 초대해 절약 비법을 전수 받았다. [사진=TV조선]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전원주를 초대해 절약 비법을 전수 받았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손님맞이 준비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이날 진화에게 "24년 전 미스코리아 됐을 때 알게 된 분으로, 숙명여대 선배님이다. 엄청 절약하는 분이다. 한 달에 전기료가 4800원이 나온다고 한다. 내 롤모델이다. 또 주식으로 대박이 나신 분이다. 20년간 모은 재산이 어마어마하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주인공은 전원주였다. 함소원은 스튜디오에서 "제가 미스코리아 됐을 때 방송에서 선배님을 처음 만나게 됐다. 저를 되게 예뻐해 주시고 챙겨주셨다"라며 남다른 인연을 설명했다.

전원주는 함소원의 집 곳곳을 구경하며 불을 끄라고 잔소리를 펼쳐다. 또한 "티끌 모아 태산이다. 조금씩 열심히 모아야 한다. 지금도 나는 물을 콸콸 안 튼다. 쫄쫄쫄쫄 튼다"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전원주는 "수도사업소에서 검사를 나온 적이 있었다. 너무 안 쓰니까 계량기가 고장 난 줄 알더라"라며 "나는 지금도 버스와 지하철을 탄다"고 말했다.

전원주는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며 "택시를 타면 요금이 올라가는데 그걸 보면 총을 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함소원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에너지절약상 저도 꼭 받아보고 싶다"며 감탄했다.

전원주는 "티끌 모아 태산이다. 조금씩 열심히 모아야 한다. 지금도 나는 물을 콸콸 안 튼다. 쫄쫄쫄쫄 튼다"라며 자린고비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전원주는 절약하는 삶을 살게 된 이유도 공개했다. "힘들게 살았다. 북한에서 넘어왔는데 다 쓴 연탄이 버려져 있으면 주워오고 빗물 떨어지는 집에 살았다"며 "돈을 다려서 썼다. 돈을 귀하게 알아야 돈이 생긴다. 그러고 이불 속에 넣었다. 목돈이 되면 은행에 넣고 그때 주식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58만 원으로 주식을 시작했다. 싼 거부터 샀다. 층계를 하나하나 올라갔다. 엘리베이터 타고 올라가면 안 된다"며 "욕심 부리지 말고 회사를 알아야 한다. 참을성이 있어야 한다. 기다리고 또 기다려야 한다. 20년 된 것도 있다. 주식 사려는 회사 사람들 관상부터 본다. 대학교 때 관상학을 공부했다. 착한 얼굴에 소 눈이 좋다"고 조언했다.

조경이 기자 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