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엄마 옆 발견된 발달장애 딸…아빠에게로


약사로 일했던 A씨는 이혼한 뒤 딸을 혼자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으며,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을 유서에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딸을 남겨두고 50대 여성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21일 서울의 한 대학교 주차장에서 5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주차된 차 안에서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딸과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전 남편의 실종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으며, 딸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인이 약물 중독인 점과 유서가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약사로 일했던 A씨는 이혼한 뒤 딸을 혼자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으며, 자신의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을 유서에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딸을 친권자인 아빠에게 인계했다. 구청 측은 "아빠가 보호할지, 시설에서 보호할지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경이 기자 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