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ESG경영, 보험산업에 새로운 기회"


위험보장자·촉진자·실천 주체 역할 수행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보험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23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보험산업 ESG 경영 선포식에서 "보험은 상품의 특성과 투자의 장기성으로 인해 ESG와 아주 밀접하고 연관성이 매우 높은 산업"이라며 "기후·환경과 사회적 요인의 변화는 보험산업에 새로운 성장동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모형상 장기 투자전략이 필요해 그린뉴딜과 같은 장기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산업"이라며 "ESG를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의 추구는 산업에 대한 신뢰와 사회적 평가를 높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보험산업이 ESG 확산에 있어 위험보장자·촉진자·실천 주체 등 3가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먼저 ESG와 관련된 위험을 담보하는 위험 보장자로서의 역할을 제시했다. 기후변화로 인한 다양한 피해의 예방과 보상,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상품 개발 등을 예로 들었다.

둘째로 ESG 경영을 확산시키는 촉진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봤다. ESG 친화적 기업과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ESG 성과를 보험료 산정에도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ESG 경영의 실천 주체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해 경영전반의 준칙과 평가에 ESG 요소를 반영하고 단기성과주의와 기업지배구조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은 위원장은 "이러한 역할들은 보험산업에 대한 사회적 요구인 동시에성장·수익·신뢰성을 높이는 새로운 기회"라며 "금융위도 여러분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ESG경영의 핵심 인프라인 ESG 공시체계를 오는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마련하고, 그린뉴딜 사업에 대한 투자위험 계수를 합리적으로 조정해 ESG 투자를 지원하고 있다.

그는 "ESG 경영과 투자에 대한 여러분의 노력을 경영실태평가시 인센티브로 반영하겠다"며 "ESG 확산을 위해 현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각종 규제와 제도, 관행을 과감하게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보헌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공급자 중심의 보험산업 구조가소비자 중심으로 바뀌어야 된다"며 "사적 안전망으로서의 기능과 역할도 보다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험산업의 디지털 전환도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새국제회계기준(IFRS17) 시행, 단기성과주의 개선 등을 통한 경영관행과 문화의 근본적 개선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