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윤종훈, 확실히 달라졌다…엄기준·김소연 '경악'


하윤철(윤종훈)은 성공한 미국 신생기업 존 바이어 오너로 헤라팰리스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사진=SBS]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펜트하우스' 시즌2로 컴백한 윤종훈이 시즌1과는 확실히 다른 카리스마로 브라운관을 휘어잡았다.

2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 하윤철(윤종훈)은 성공한 미국 신생기업 존 바이어 오너로 헤라팰리스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주단태(엄기준) 천서진(김소연)의 약혼식장에 등장한 윤철은 오윤희(유진)를 자신의 아내라 소개하며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전처 서진의 약혼식 주인공은 순식간에 윤철 윤희 커플로 바뀌었다.

윤철은 주단태를 도발하며 헤라클럽에 다시 들어오겠다고 선언했다. 서진과의 관계가 위태해진 단태는 윤철에 위기감을 느끼며 불안해했고, 그런 단태를 바라보는 윤철의 표정은 여유가 가득했다. 윤철이 돌아온 뒤 주단태와 천서진은 핏대를 올리며 싸우기만 했다. 점점 균열이 가는 둘의 관계와 달리 윤철 윤희 사이에는 끈끈한 기류가 흘렀다.

다음 순간 반전이 공개됐다. 윤철과 윤희는 복수를 위해 헤라팰리스 입성을 계획한 비지니스 파트너였던 것. 두 사람은 "혼자였으면 못 돌아왔다", "배신이나 때리지마"라는 대화를 주고받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주고받았다.

이처럼 철저한 복수의 계획을 타고 헤라클럽에 입성한 두 사람으로 인해 극의 긴장감이 고조됐다.

그러나 윤철은 돌아온 아빠 앞에 서서 "내가 제일 힘들 때 나 버리고 떠났잖아. 앞으로 아는 척 하지 말아줘"라는 딸 은별의 울부짖음 앞에 만큼은 복수를 잊은 부성의 애잔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잔잔했던 헤라클럽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윤철. 그는 과연 등장만큼 화려하게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 이제 막 막을 올린 '펜트하우스2' 판세가 윤철에게 유리한 것만큼은 분명하다.

조경이 기자 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