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2022년 상장 추진…개발자 100명 채용·전직원 스톡옵션


포괄임금제 폐지하고 주 40시간제 정식 도입

신혜성 와디즈 대표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크라우드펀딩 업체 와디즈가 2022년 코스닥 상장에 도전한다. 포괄임금제 폐지, 주 40시간제 도입과 함께 올해 상반기 입사자까지 전직원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등 대대적인 근무환경 개선에도 나섰다.

와디즈는 지난 1일부터 포괄임금제를 폐지했다고 2일 밝혔다.

포괄임금제란 연장, 휴일, 야간 근로 등 시간외 업무에 대한 수당까지 급여에 포함해 일괄 지급하는 제도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019년 조사한 포괄임금제 운용 실태 결과에 따르면, 국내 주요 대기업의 절반 이상(57.9%)가 포괄임금제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국내 주요 대기업을 포함해 IT 기업 등이 포괄임금제를 자체 폐지하는 등 오랜기간 관습적으로 진행된 근로제도에서의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와디즈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면서 주40시간제를 도입하며 일하는 방식에도 변화를 꾀한다.

구성원들의 근무 방식을 효율화하고 실제적인 근무시간 단축 뿐만 아니라 개인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방향으로 근무 환경을 개선한다는 취지다.

그간 와디즈는 완전자율출근제를 시행해왔으나 포괄임금제 폐지 이후 유연근무제를 도입하여 오전 8시부터 11시 사이에 출근시간을 직접 선택하게 하고 기존 출근버스 외에 퇴근버스도 신설해 직원들의 안전한 출퇴근길을 보장하고 있다.

또한, 와디즈는 지난해 10월 전직원을 대상으로 최소 1천만원에 해당하는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 한 바 있다. 이는 내년 상반기 상장을 준비하며 기업의 성장과 그에 따른 보상을 직원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한 배경에서 진행됐다.

특히 와디즈는 올 상반기 입사자까지 동일하게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오는 2022년을 목표로 코스닥 상장도 추진함에 따라 상장 청구 전 우리사주를 부여할 방침이다.

와디즈는 2020년에도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인공지능 전문가 등을 영입하며 현재 약 250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티맥스소프트 출신의 윤동균 이사를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임명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기술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와디즈는 연내 개발자를 100명 규모로 채용할 예정이다. 인공지능(AI), 프론트엔드, 백엔드, 앱개발, 데이터분석, 품질관리(QA), 데이터베이스 관리자(DBA), 프로덕트오너(PO), 프로덕트디자이너 등 다방면으로 포지션이 열려있다.

와디즈는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핀테크 기업이자 데이터 및 기술 기반의 IT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다져간다는 계획이다.

신헤성 와디즈 대표는 “이번 포괄임금제 폐지는 단순히 근무시간 단축이나 업무 효율 개선만을 위한 것이 아닌 팀웍과 개인의 성장을 중요시 여기는 와디즈의 기업 철학과 원칙에 따른 선제적인 결정'이라며 “개인의 성장이 곧 기업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들어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