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커뮤니케이션 총괄 여선웅 부사장 영입


공공·민간 아우르는 폭넓은 경험…대내외 커뮤니케이션 강화 기대

여선웅 직방 커뮤니케이션실 총괄 부사장 [직방]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직방의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실 수장으로 여선웅 전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이 합류했다.

직방은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여선웅 커뮤니케이션실 총괄 부사장을 신규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여 부사장은 2014년 제7대 강남구의회 의원 출신으로 지방선거 서울지역 최연소 당선인으로 주목받았다. 2018년 쏘카 새로운규칙그룹 본부장으로 영입돼, VCNC '타다' 서비스의 대외 정책 및 이슈 대응 총괄을 맡았다.

2019년에는 문재인 정부 초대 청년소통정책관을 역임하는 등 공공과 민간영역을 넘나들며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

여 부사장은 "직방은 부동산 시장에 혁신이라는 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라며 "대한민국은 산업화, 민주화에 성공했다. 이제는 디지털화다. 한국 사회가 디지털 전환에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는 직방 같은 IT 테크 기업에 달려 있다"라고 말했다.

여 부사장은 "청와대, 국회, 지방정부 그리고 혁신 스타트업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직방과 한국 사회가 모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직방은 부동산 정보 제공에서 더 나아가 주거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프롭테크(PropTech) 기업으로 진화하고자 한다. 기존의 실거래가, 매물 정보와 같은 부동산 정보 제공 뿐만 아니라 입주민 생활편의 서비스인 '우리집' '컨시어지'를 통해 이용자의 주거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 계획이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