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코로나19發 취업난에도 45명 공개채용


피라미드형 인력구조로 매년 정기공채 통해 신입사원 지속 채용

반도건설 CI. [사진=반도건설]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청년들의 취업난이 계속되는 가운데 반도건설이 공개채용을 실시했다.

반도건설은 '2021년 신입 및 경력직 공채'를 통해 모두 45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채용은 반도건설의 사업다각화 및 사업영역 확장에 따른 인재영입과 전문기술 인력 확보, 육성을 위함이다. 반도건설은 공채를 통해 젊은 피를 수혈해 '유보라'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특화상품 개발과 첨단기술력에 최근 트렌드를 접목하는 등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연말 진행된 반도건설의 공개 채용에는 45명 선발에 2천여 명의 지원자들이 지원해 평균 4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건축 ▲토목 ▲설비 ▲전기 ▲안전관리 ▲현장관리 ▲공공영업 ▲설계 ▲회계 ▲자금 분야에 신입 및 경력 직원을 채용했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1차 면접, 2차 면접 순으로 진행됐다.

반도건설은 젊은 조직을 바탕으로 한 피라미드형 인력구조로 매년 정기공채를 통해 신입사원을 꾸준히 채용하는 등 젊고 활기찬 '혁신적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