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데이터스트림즈, 과학기술 빅데이터 연구협력


과학기술데이터의 빅데이터 플랫폼 탑재 통한 공동연구 추진

최희윤 KISTI 원장(왼쪽 앞)과 데이터스트림즈 이영상 대표(오른쪽 앞)가 온라인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KISTI]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원장 최희윤)은 (주)데이터스트림즈(대표 이영상)와 데이터 기반 연구 생태계 활성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KISTI는 "이번 협약은 KISTI가 보유한 과학기술정보와 데이터스트림즈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해 데이터 기반 연구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 방안 도출을 목표로 체결됐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를 위해 ▲과학기술정보 및 국가R&D정보와 빅데이터 플랫폼의 상호 연계 및 공동 활용 ▲D.N.A(데이터·네트워크·AI) 생태계 강화를 위한 지능형 서비스 발굴 ▲국내외 데이터 관리 분야 신기술 적용을 위한 상호협력 ▲학술회의, 세미나, 워크숍 공동 개최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데이터스트림즈는 이번 협약을 통해 5억원 상당의 자체 개발 빅데이터 플랫폼 '테라원(TeraONE)'을 KISTI에 기증했다. '테라원'은 다양한 유형의 기업 내외부 데이터를 통합, 저장하고 분석에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이다.

KISTI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과학기술데이터에 대한 맞춤형 솔루션 제시를 통해 국가R&D 성과의 활용도를 높이고, 데이터 기반 국가R&D 연구환경 구축에 있어 새로운 시각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안현주 데이터스트림즈 PS본부장은 "테라원은 독자적인 데이터 추출, 변환, 적재 기술과 인메모리 분산 기술에 시장의 수요도가 높은 최신 빅데이터 오픈 소스를 자체적으로 패킹했기 때문에 보다 유연하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희윤 KISTI 원장은 “국가과학기술정보 전문기관으로서 축적한 KISTI의 방대한 데이터를 데이터스트림즈의 빅데이터 관리 플랫폼과 연계하여 가용성 높은 데이터를 도출해내고, 국민과 소통하는 지식정보 서비스 구축을 통해 국가R&D 데이터 활용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