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쌓아둔 공공기관…개인정보위, 실태점검 착수


홈페이지 보안, 민원부서 개인정보 처리 과정 등 2분기까지 조사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정부가 올해 상반기까지 주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실태 점검에 나선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13일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주요 공공기관에 대한 개인정보 실태 점검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민감한 개인정보를 대규모로 처리하는 공공기관의 개인정보 유출·오남용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고, 공공 부문 전반의 개인정보 보호 수준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홈페이지 보안 분야와 지방자치단체, 의료·복지 및 고용 관련 정부 산하기관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개인정보위가 주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실태 점검을 추진한다.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위는 우선 1분기 주요 공공기관의 홈페이지 보안을 점검한다. 웹사이트 암호화(HTTPS), '비밀번호 힌트 찾기' 기능 전수 조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20여 개 지자체에 대해서는 각종 고지서, 우편물, 안내문자 발송 시 개인정보 포함 여부, 쓰레기장에 파기되지 않은 서류 방치 등 민원 처리 과정에서 법규를 준수했는지 점검한다.

2분기에는 보건복지부, 고용부, 국토부 등과 함께 의료·복지(10개), 고용(10개), 부동산(1개·한국부동산원) 관련 산하기관에 대해 민감정보가 집약된 주요 개인정보 관리시스템 보안 수준을 점검하기로 했다.

김진해 개인정보위 대변인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주요 민생 분야 공공기관들이 국민의 개인정보를 제대로 보호·관리하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종인 개인정보위원장은 "공공기관은 국민 생활에 밀접하고 민감한 개인정보를 대규모로 처리하는 만큼 높은 수준의 개인정보보호 노력이 요구된다"며 "앞으로도 개인정보 처리 실태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국민의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수집‧활용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계부처 합동 개인정보보호 실태점검 추진(안) [자료=개인정보위]

김국배 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