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 100% 무상증자 결정…'일석삼조' 효과 노린다


'무상증자=재무상태 건전'…주주 친화 정책 나서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가 구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에 나서며 '주주 친화 정책' 카드를 꺼낸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무상증자는 공짜로 주식을 나눠주는 걸 말한다. 회사가 추가로 발행하는 주식을 주주들에게 무상으로 나눠주는 것을 말한다. '무상증자=재무상태 건전'이란 공식이 성립되는 모양새다.

시장 일각에선 이를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할 뿐 아니라, 주식 수 확대를 통한 거래 활성화와 세부담 완화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노리겠다는 행보로 풀이한다.

[카페24]

카페24는 신주 940만4천136주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공시했다.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100% 무상증자이다. 신주 배정기준일은 오는 29일, 신주 상장예정일은 2월 22일이다.

무상증자 발표한 뒤 주가부양 효과를 톡톡히 누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한다. 회사의 무상증자 발표 공시 이후 오후 2시35분 현재 전일대비 3.04% 오른 6만4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카페24가 무상증자를 통해 신뢰도 제고와 시장내 재평가를 위한 조치 일환"이라고 해석했다.

다른 관계자는 "무상증자의 가장 큰 목적은 '주주가치 제고와 주가 관리'다"며 "무상증자가 가능하다는 것은 회사 내부에 잉여금이 많다는 뜻이기 때문에 투자자들은 해당 기업의 재무구조가 건전하다는 '신호'로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회사는 "주식발행초과금으로 무상증자 재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연춘 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