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질주…운전자 76% '노란불에서 안 멈춘다'


AXA손보, '2020년 운전자대상 교통 안전 의식수준 설문 조사' 결과 발표

서울 시내 어린이보호구역 내 도로를 자동차가 주행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운전자들이 잘못된 교통안전 습관에 대한 예방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실제 실천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행 중 가끔씩 노란불에서 멈추지 않는다고 답한 운전자가 76%에 달했다.

AXA손해보험이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15일부터 20일까지 6일 동안 전국의 운전면허소지자 1천3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운전자대상 교통 안전 의식수준 설문 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해당 설문조사에 따르면 주행 중 핸드폰 사용 경험과 관련한 질문에 '문자·이메일 확인 또는 발송'(52%), '핸즈프리 또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통화'(60%) 등에 가장 많은 응답자가 '가끔 있다'를 선택했다.

또한 도로주행 관련 경험을 묻는 질문에는 '고속도로에서의 과속'(52%), '중앙선 제외한 추월을 위한 차선 넘기'(62%)를, '노란불에서 멈추지 않기'는 무려 76%가 '가끔 있다'에 답했다.

운전습관 위험 정도에 따른 설문에서는 '핸즈프리 또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통화'(60%), '스마트폰을 이용해 GPS경로 안내를 받아 운전하기'(58%), '중앙선 제외한 추월을 위한 차선 넘기'(52%) 등의 항목에 가장 많은 응답자가 '상황에 따라 위험하다'고 대답했다.

'최근 몇 년간 도로 안전을 크게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감안할 때, 무엇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예방을 위한 조치 강화'를 선택한 응답자가 57%로 가장 많았다. 운전자들은 '규제 강화'(39%)인 사후적 조치보다도 교통안전 교육을 통한 예방 조치가 더욱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AXA손해보험 '2020년 운전자대상 교통 안전 의식수준 설문 조사' 결과 이미지 [사진=AXA손해보험]

잇따른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사회적 이슈가 증가함에 따라 교통사고로 인한 처벌 강화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도로교통법 위반과 관련한 처벌 수위'에 대한 질문에 10명 중 7명이 '처벌 강화'를 꼽았다. 다음으로 '현행 유지'를 선택한 응답자는 27%이며, '처벌 약화'는 전체 응답자의 3%에 불과했다.

한편 지난해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서 교통사고 건수를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교통사고 건수는 전년 대비 5% 이상 증가하며 22만9천600건이 발생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전년 대비 11% 이상 크게 감소한3천349명으로 집계됐지만 인구 10만명당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51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인 1.0명보다 2.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질 프로마조 AXA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이번 설문을 통해 많은 운전자들이 잘못된 교통안전 습관 예방에 대한 필요성은 인지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간과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교통안전 설문조사와 캠페인 등을 통해 올바른 운전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