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은행대출 문턱 높아져…가계대출 수요는 '진정세'


한국은행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서 대출 태도 소폭 강화

고객이 은행 영업창구에서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코로나19' 재확산, 신용대출 규제 등으로 인해 올 1분기 중 중소기업과 가계대출 문턱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다만 폭발했던 가계대출 수요는 진정되는 모습이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 1분기 중 국내은행의 대출태도는 가계의 주택 및 일반 대출에 대해 소폭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출태도지수가 음(-)으로 나타나면 대출 태도가 강화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출 태도가 강화된다는 것은 그만큼 대출을 깐깐하게 내줄 것이라는 의미다.

특히 가계 일반대출은 정부의 신용대출 관련 규제 등이 지속되면서 대출태도지수가 -12로 가장 크게 강화됐다. 가계 주택대출은 -6으로 일반대출보다는 덜하겠으나 강화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국내은행의 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 대해 더 빡빡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19 재확산,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지속으로 은행이 대출건전성 관리를 강화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6으로 대기업 -3보다 강화됐다.

올 1분기 대출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증가세를 나타냈다. 다만 급증했던 가계의 대출 수요는 진정되는 모습이다.

가계 대출수요는 주택구입, 전세자금 및 금융투자 수요 등으로 인해 일반 대출수요지수는 18로 나타났다. 전달 44에 비해서는 낮아진 것이다.

가계주택 대출수요지수도 3으로 전달 24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

기업의 대출수요는 오히려 더 높아졌다. 중소기업의 대출수요지수는 26으로 전달(18)보다 증가했고, 대기업은 9로 전달(-3)에서 양으로 전환됐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