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롯손해보험, '퍼마일자동차보험' 신규가입 10만건 돌파


"대형사 위주 기존 자동차보험 시장서 혁신성과 합리성 인정"

캐롯손해보험의 주력상품인 퍼마일자동차보험 신규 가입 계약 수가 출시 11개월만에 10만건을 돌파했다. [사진=캐롯손해보험]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캐롯손해보험이주력상품인 '퍼마일자동차보험' 신규 가입 계약 수가 출시 11개월만에 10만건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퍼마일자동차보험은 국내 최초 매월 기본료에 탄만큼만 후불로 내는 신개념 자동차보험으로 캐롯이 지난해 2월 11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이 상품은 출시와 동시에 가입 계약 수가 증가해오다 지난해 10월 배우 신민아와 함께하는 신규 광고 효과가 더해지며 지난 11월 초 5만건을 돌파했다. 이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5만건 돌파 2개월여 만에 10만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3월에는 퍼마일의 보험료 자동 산출 시스템이 BM(비즈니스 모델) 특허를 획득했고, '새로운 위험 담보'와 '새로운 제도와 서비스'가 6개월 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받았다.

11월에는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퍼마일이 혁신금융서비스에 선정돼 현재 안전운전에 따른 혜택을 제공하는 '티맵x캐롯 퍼마일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퍼마일 10만건 돌파는 기존 대형사 위주의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거둔 성과라 더욱 뜻깊다는 것이 캐롯손보의 입장이다. 특히 캐롯플러그와 IoT(사물인터넷)플랫폼을 연동해 실시간으로 주행거리를 측정하는 캐롯만의 독창적인 기술력은 이용 고객을 중심으로 그 혁신성과 합리성을 높이 평가받아 새로운 고객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영호 캐롯손해보험 대표는 "퍼마일이 짧은 시간 동안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한 요인은 특유의 디지털 편리성과 합리성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자동차보험 상품을 원하는 기존 고객들의 잠재적인 니즈를 충족시킨 점도 있다"며 "지금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탄 만큼만 낸다'는 합리적인 개념이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증진시키며 자동차보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형성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허재영 기자 hurop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