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라이선스 계약금액 그 이상의 가치-신한금투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1일 알테오젠에 대해 최근 인타스파마(Intas Pharma, 이하 인타스)와의 독점적 라이선스는 "계약금액(숫자) 그 이상의 가치"라며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20만 원을 유지했다.

알테오젠은 앞서 지난 7일 다국적 제약사 인타스와의 SC제형 변형 플랫폼 기술 Hybrozyme(ALT-B4)에 대한 독점적 라이선스 계약 체결을 공시했다.

이동건 신한금융투자 책임연구원은 "2개의 바이오의약품 품목의 적용에 대해 계약금 65억 원, 임상개발, 판매허가 및 판매실적에 따른 마일스톤 최대 1천200억 원을 수령하게 될 예정"이라며 "앞선 두 건의 계약들과의 차별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먼저 계약구조 측면에서 로열티는 포함되지 않은 계약이라는 점과 독점적 권리를 부여했다는 게 다르단 설명이다. 이 책임연구원은 "이번 계약은 계약금과 마일스톤 외에 별도로 시판 이후 매출액의 최대 두 자릿수 퍼센트 만큼의 로열티를 수령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독점적 권리와 관련해서는 "인타스는 바이오시밀러를 비롯한 제네릭 제품을 개발 및 제조, 판매하는 기업으로 보유중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 라인들의 SC제형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 경우 IV 제형의 바이오시밀러의 상업화에 성공한만큼 2~3년 내 SC제형 제품의 상업화까지 가능하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이번 계약으로 총 계약 건수 3건, 누적 계약 잔고 최소 6조4천억 원을 달성했고 글로벌 주요 제약사들과 Hybrozyme 신규 라이선스 계약을 위한 물질이전계약(MTA) 체결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연 기자 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