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암호화폐 커스터디 사업 진출…KDAC에 지분 투자


한국디지털자산수탁(이하 KDAC)에 전략적 지분투자 추진

신한은행 본점 전경 [아이뉴스24DB]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신한은행이 디지털자산(암호화폐) 커스터디 시장진출을 위해 커스터디 전문기업인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에 전략적 지분투자를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 ▲디지털자산 리서치기업인 페어스퀘어랩이 설립한 KDAC과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연구·개발(R&D)과 공동사업의 추진을 목표로 진행됐다.

커스터디는 본래 금융자산을 관리, 보관해주는 수탁 업무를 말하며 최근에는 암호화폐 등 디지털자산의 커스터디 업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한은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고객의 디지털자산을 외부 해킹, 횡령 등의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관하는 커스터디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해 커스터디, 디파이(DeFi) 등을 활용한 디지털자산 서비스 전반에 사업적 역량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투자 파트너사 협력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며 KDAC과 협력을 통해 기관 투자자 대상 커스터디 서비스 역량을 집중해 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자산 커스터디는 은행의 컴플라이언스 능력과 커스터디 경험을 잘 활용할 수 있는 영역이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디지털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특금법 시행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디지털자산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혁신적인 고객서비스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최근 신년사에서 "업종을 막론하고 모든 기업이 디지털에 사활을 거는 상황에서 신한의 운명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DT)에 의해 좌우 될 것"이라며 "지난해 구축한 DT 구동체계를 바탕으로 신한인 모두가 한마음으로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골드 안심서비스, 닥터론 자격검증, 소상공인 정책자금대출 등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최근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기술검증 사업참여, 디지털자산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발굴 등 사업적 기회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이효정 기자 hyo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