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보안 전문가가 꼽은 올해 톱 보안이슈는?


재택근무제 실시·데이터3법 등 꼽혀…스파이스웨어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올해 정보보안 전문가들이 꼽은 톱 보안 이슈는 재택근무제 환경 마련·실시에 따라 발생 가능한 사이버 공격 등 위협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클라우드 기반 개인정보보호 서비스기업 스파이스웨어는 '2020년 보안 이슈 결산·정보보호 실태' 조사 결과를 통해 이 같이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정보보안 전문가 17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재택근무에 따른 보안 위협(39%)'과 '데이터3법(개인정보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 시행(32%)'이 선두권을 차지했다. 또 정보보호 관련 보안 시스템 구축에 있어 주목하는 분야로는 클라우드(31%), 랜섬웨어(26%), 악성메일(16%) 순을 기록했다.

[출처=스파이스웨어]

개인정보 유출 요인은 '인터넷 침해 등 외부로부터 해킹'이 38%로 1위를 차지했다. '내부자에 의한 유출(28%)'과 '관리 실수로 인한 유출(22%)'을 선택한 비율도 비교적 높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정보보호 관련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들은 예산 확보(27%), 전문인력 확보(25%), 담당 인력 운용(16%) 등을 꼽았다.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분야는 가상 데스크탑 서비스(23%)와 컴퓨팅 자원(20%), 정보보안 서비스(19%) 관련 응답 비율이 전체 과반수를 넘었다.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우려사항으로는 사용 단말의 다양화로 인한 정보유출(29%)이 1위를 차지했다. 데이터 위탁 저장에 따른 정보 유출(26%), 분산처리에 따른 데이터 암호화(23%)가 뒤를 이었다.

김근진 스파이스웨어 대표는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재택근무제 등 변수를 맞아 보안의 필요성이 더욱 부각된 한 해였다"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가장 주목받는 분야로 '클라우드'가 손꼽히는 만큼 당사 서비스를 통해 많은 고객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파이스웨어는 데이터 라이프사이클 관리 서비스 '스파이스웨어 온 클라우드'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에이전트 설치로 초기 구축 비용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 인공지능(AI) 데이터 기반 개인정보 자동식별 기능을 통해 이상징후 탐지도 가능하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