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인구 많은 아산시 자녀 특화 아파트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 주목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최근 주택 시장의 큰손으로 3040 젊은 층이 떠오르면서, 보육 특화 시설을 강화한 아파트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3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과 신용평가기관 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함께 발표한 ‘수도권 아파트 시장의 연령대별 매수자 특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30~40대 연령에서 최근 주택 구매가 적극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에서 인용한 한국감정원 연령별 주택 매매량 통계를 보면, 지난 2019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20개월간 서울의 아파트 거래 중 30∼40대의 매수 비율은 60.8%로 집계됐다. 이는 50대 이상 매수 비율인 30.6%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정부의 잇따른 규제 방침과 전세난에 지친 3040 젊은 수요자들이 적극적으로 주택 구매에 나서고 있다”라며 “연령 특성상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가 대다수를 차지하면서 이들을 공략한 아파트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산업단지가 많아 젊은 층 연령이 두터운 충남 아산시에서 자녀 특화 아파트가 선보여 관심을 모은다.

실제 지난 11월 기준 아산시 연령별 인구현황에 따르면, 아산시 전체 인구 가운데 40대 17.79%, 30대 15.36%로 30~4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33.15%로 나타났다. 이어 50대(14.64%), 20대(11.53%), 10대(10.91%), 10대 미만(10.51%) 순으로 집계돼 어린 자녀를 둔 젊은 층이 많은 지역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아산시의 연령별 특성을 고려해, 자녀 보육 특화 설계를 도입한 새 아파트가 선보여 눈길을 끈다. 바로 삼부토건이 이달 분양하는 랜드마크 대단지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이 바로 그 것.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은 단지 내 국공립 어린이집은 물론 독서실과 열람실을 갖춘 작은도서관이 배치해 자녀의 보육과 교육 부담을 덜 수 있다. 특히 지상에 차가 다니지 않는 공원형 아파트로 설계해, 어린이들의 보행 안전까지 고려했다.

교육 여건도 좋다. 단지 앞 아산남성초등학교를 도보로 통학할 수 있으며, 도보권 내 초등학교와 중학교 예정지도 있어 어린이집부터 중학교까지 진학 걱정 없이 등교할 수 있다.

직주근접 입지도 갖춰, 맞벌이 부부의 큰 호응도 예상된다. 단지 인근으로 득산농공단지, 신창농공단지, 배미농공단지, 대화제지아산공장 등 중소 산업단지가 여럿 위치해 있으며, 아산현대모터스밸리일반산업단지와 아산탕정테크노일반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도 차량으로 약 20분 내 이동이 가능하다.

더욱이 삼성디스플레이가 2025년까지 아산사업장에 13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힌데 이어, 아산신창일반산업단지, 인주일반산업단지 3공구(아산하이테크밸리)등 대규모 산업단지 개발도 진행되고 있어 향후 일자리 창출에 따른 배후수요 확보도 기대된다.

주거 여건도 우수하다.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은 지하철 1호선 신창역과 온천대로, 45번 국도, 온양순환로 등을 통해 아산 구도심 및 천안 등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구도심에 위치한 다양한 생활 인프라도 편리하게 누릴 수 있다. 치학산과 신정호수공원, 곡교천시민공원 등이 인접해 주거 환경도 쾌적하다. 특히 일부 세대에서는 치학산의 사계절까지 집 안에서 조망할 수 있다.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젊은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아산 삼부르네상스 더힐’은 충남 아산시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5층, 13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10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견본주택은 아산시에 마련되며, 12월 중 오픈 예정이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