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모 서강대 교수 등 34인 '차세대 한림원' 회원 선출


2021년도 차세대 과학기술한림원 회원. (1열 왼쪽부터) 안준모(서강대), 백형렬(KAIST), 서인석(서울대), 이동현(POSTECH), 김기강(성균관대), 문은국(KAIST), 조영욱(KIST), (2열) 황호성(천문연), 김형준(KAIST), 변혜령(KAIST), 한순규(KAIST), 김성연(서울대), 서필준(서울대), 김태욱(고려대), (3열) 이창하(서울대), 노준석(POSTECH), 선정윤(서울대), 이현정(KIST), 정우철(KAIST), 배준우(KAIST), 조민수(POSTECH), (4열) 김재윤(성균관대), 박정원(서울대), 방창현(성균관대), 이도창(KAIST), 권순경(경상대), 정성훈(충남대), 오윤신(을지대), (5열) 임태규(세종대), 박수형(KAIST), 한 범(서울대), 김영수(연세대), 이재철(성균관대), 김진우(이화여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제공]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한민구)은 과학기술 연구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젊은 리더 34인을 2021년도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Young Korean Academy of Science and Technology, Y-KAST) 회원으로 선출했다고 9일 밝혔다.

한림원이 2017년 출범한 Y-KAST는 만 43세 이하의 젊은 과학자들 중 학문적 성과가 뛰어난 연구자를 선발하며, 특히 박사학위 후 국내에서 독립적 연구자로서 이룬 성과를 중점 평가해 우리나라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은 차세대 과학기술리더를 선출한다. 올해 선출된 회원의 평균나이는 만 39.6세다.

올해는 정책학부 1명, 이학부 13명, 공학부 11명, 농수산학부 4명, 의약학부 5명 등 총 34명이 선출됐다.

메타물질 관련 혁신적 연구로 '빛의 연금술'을 선보이는 노준석 포스텍 교수, '젤리형 터치패널', '전기장 거미줄' 등 하이드로젤의 공학적 응용 가능성을 높이는 연구로 주목을 받은 선정윤 서울대 교수 등 이미 세계적으로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과학자들이 다수 포함됐다.

여성으로는 차차세대 전지 개발을 위한 기초연구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변혜령 KAIST 교수, 나노전자소자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젊은 과학자 이현정 KIST 박사 등 4인이 영입됐다.

선출된 차세대회원의 임기는 2021년 1월부터 3년이며, 심사를 통해 만 45세까지 연임이 가능하다.

한민구 원장은 “인류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젊은 과학자들의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사고가 필수요소”라며 “한림원은 기성세대 과학자들을 대표하여 젊은 과학자들이 책임 있는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