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거리두기 강화에 공연도 중단·연기


[세종문화회관, EMK뮤지컬컴퍼니,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서울시가 지난 4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함에 따라 일부 공연도 쉬어간다.

시가 운영하는 세종문화회관의 공연은 5일부터 18일까지 2주 동안 전면 중단해야 한다. M씨어터 무대에 올리고 있는 서울시뮤지컬단의 ‘작은 아씨들’과 S씨어터에서 공연 중인 서울시무용단 ‘더 토핑’이 멈춘다. 해당 공연은 조기 폐막과 연기 등이 검토되고 있다.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관객과 만나고 있는 뮤지컬 ‘고스트’는 5~19일 공연을 중단한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지난 4일 “코로나 위기상황을 통감하고 15일간 공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오는 20일 공연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LG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인 ‘몬테크리스토’는 5일부터 20일까지 멈춘다.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수차례 변경되는 정부 시책 아래 번거로움을 무릅쓰고 기꺼이 재예매를 진행하고 기다려주신 관객 여러분에게 이러한 소식을 알리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공연도 중단을 결정했다.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5일 오후 7시 공연과 9~13일 공연을 멈추고 15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현재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 중이다.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15일부터 공연 운영방식은 정부의 지침을 고려해 다음주 초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리사이틀은 또 연기된다. 지난 3월과 9월에 이어 세 번째다.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와 서울시에서 발표한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8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예정됐던 ‘김선욱 피아노 리사이틀’의 연기를 급하게 결정하게 됐다”고 알렸다. 아울러 “구체적인 공연 일정은 빠른 시일 내로 공지하도록 하겠다”며 “건강한 모습으로 공연장에서 뵐 수 있는 날을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던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5일 오전 갑작스럽게 이날부터 17일까지 중단을 결정했다. 출연 배우인 박소담의 소속사 직원이 지난 4일 저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해당 직원은 지난 3일 오후 공연장인 예스24스테이지 1관에 방문해 박소담과 미팅을 했다. 박소담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제작사 파크컴퍼니는 “공연장 내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관리했기 때문에 감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나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공연을 진행하지 않는 것이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해 2주간 공연을 멈추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