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 백신 임상 진입…백신기업으로 도약


"인체 내 안전성·유효성 신속 검증할 것"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SK의 코로나19 백신이 본격적으로 임상에 진입한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백신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의 임상1상 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최종 승인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안전성과 유효성의 확실한 검증을 목표로 진행한 'NBP2001' 비임상 시험에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확보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IND 승인에 따라 즉시 임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8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영장류센터 홍정주 박사팀과 함께 진행한 'NBP2001'의 영장류 대상 효력 시험에서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청보다 약 10배 높은 중화항체를 유도했다.

또 영장류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직접 투여한 결과 위약을 투여한 시험군에선 100% 감염이 일어난 반면 'NBP2001'을 통해 중화항체가 유도된 시험군에선 기도와 폐 등 호흡기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차단하는 방어능력을 확인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수차례에 걸쳐 검증한 탁월한 수준의 비임상 결과를 토대로 최대한 빠르게 ‘NBP2001’의 임상1상을 시작하고 즉시 후속 임상시험 준비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NBP2001'의 임상1상은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체내 안전성과 함께 면역원성을 집중 평가하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NBP2001'이 단백질 배양과 정제 과정을 거쳐 안정화된 합성항원백신이란 점에서 높은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글로벌에서 최초로 출시되는 백신보단 다소 늦더라도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실히 검증된 코로나19 백신을 만든다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 아래 성공 가능성을 차츰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연춘 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