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사건 누명' 윤성여 "보상금 100억을 준다한들…"


[채널A 방송화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 재심청구인 윤성여 씨가 '아이콘택트'를 통해 억울했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윤성여 씨는 보상금 관련 질문에 "보상이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성여 씨가 박종덕 교도관과 눈맞춤을 시간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건을 담당한 재심 전문 변호사 박준영이 만남을 주선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성여 씨는 "죽고 싶은 마음이 여러 번 들었다. 답이 없다. 나는 범인이 아닌데 왜 들어와야 하나"라며 당시 범인으로 몰렸던 심정을 털어놓았다. 윤성여 씨는 "내가 희생양이 된 것 같다"며 "범인은 안 잡히고 직위 해제를 당하니 누군가를 잡아야 한다는 압박에 내가 들어간 것 같다"고 토로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22세였다고.

윤 씨를 용의자로 몰기 위해 경찰들이 두 달 전부터 24시간 감시하며 미행했던 사실을 고백해 큰 충격을 안겼다. 윤 씨는 "체모를 7차례 뽑아줬다. 이후 사건 현장에서 내 체모가 나왔다고 하더라. 뽑아놓고 나왔다고 하면 되는 거 아니냐. 충격이 컸다"라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 역시 당시 기술이 없어 체모의 모양과 성분 분석만으로 윤 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것에 대해 "밝혀진 바는 없지만 조작 가능성도 있는 사건이다"라고 부연했다.

소아마비로 다리가 불편했던 윤 씨는 모진 고문에 자신의 장애를 절실히 느꼈고, 3일 밤을 새우게 하는 고문에 "살아있는 것이 고통이었다. 죽는 것보다 못했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윤 씨는 "초등학교를 중퇴해 한글을 잘 몰랐다. 진술서 내가 안 쓴 것도 많고 불러준 대로 썼다"며 허위자백으로 진술서를 작성했다고 고백했다.

윤 씨는 공소장 속 자신의 죄명을 보고 참담함을 감출 수 없었다. 모두가 사형이라고 확정한 사건을 맡으려는 변호사는 없었다고. 윤 씨는 "수임료도 없었다"라고 외로웠던 당시를 회상했다.

교도소에 수감된 이후도 녹록지 않았다. 수감자들도 그의 죄에 꺼리며 집단 괴롭힘과 따돌림을 일삼았던 것. 윤 씨는 "무죄라고 주장해도 아무도 안 믿더라. 가족 면회도 없어 죽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교정공무원 계장 박종덕이 교도소에서조차 혼자였던 윤 씨에게 유일하게 다가와 손을 건넸다. 이후 윤 씨는 "한 사람만 믿어주더라도 나에게는 희망이었다"라며 수용 생활부터 출소 후까지 물심양면으로 자신을 도와준 박 교도관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감동을 안겼다.

그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인 이춘재의 자백으로 살인 누명을 벗게 됐다. 그는 지난 9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보상금에 대해 보상이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윤 씨는 "100억원을, 1000억원을 준다 한들 내 인생과 바꿀 수 있겠냐"라며 "만약 기자님한테 '20억 줄테니 감옥에서 20년 살아라'하면 살 수 있겠냐. 보상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게 싫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윤 씨가 국가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약 20억의 형사보상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일각에서는 윤 씨가 국가를 상대로 정신적 손해 배상을 청구한다며 손해배상금과 형사보상금에 대한 이자 등 여러 조건을 고려해 20억에서 최대 40억원 사이에서 보상금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