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성남시와 맞춤형 사회복지 지원


'드림스타트 아동 생활안전 및 교육서비스 추진' 업무협약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와 성남시가 맞춤형 사회복지에 나선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와 성남시(시장 은수미), 한국사회보장정보원(원장 임희택)은 인천 미추홀 형제아동 화재사건 등 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며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고 19일 발표했다.

18일 오후 성남시청 2층 회의실에서 진행된 ‘드림스타트 아동 생활안전 및 교육서비스 추진 업무 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임희택 한국사회보장원 원장, 은수미 성남시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이 기념촬영을 진행하는 모습 [LGU+]

이번 업무협약으로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이 보유한 취약계층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성남시 거주 취약계층 100가구를 선정하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선정된 가구를 대상으로 자가학습이 가능한 교육 콘텐츠 ‘U+초등나라‘ 서비스와 스마트 패드, 가정 보안 서비스 ‘우리집 지킴이 이지’를 내년부터 3년간 무상 지원한다.

성남시가 운영중인 대학생 봉사단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접목,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교육+돌봄+안전' 융복합 맞춤형 사회보장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U+초등나라는 전국 초등학교 정규 교과 강의 ‘EBS 스마트 만점왕’ 외에도 ▲해외 유명 영어 도서 ▲중국어 특화 콘텐츠 ▲과학놀이교실 ▲영어 동화책을 AR로 읽는 ‘U+아이들생생도서관’으로 구성됐으며, 목표수립을 통해 스스로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다.

홈보안 기능을 갖춘 IoT 스마트홈 패키지 ‘우리집 지킴이 이지y’는 ▲침입 감지 시 영상 자동 녹화 및 휴대폰으로 알림을 보내는 ‘실시간 보안’ ▲알림 받은 즉시 원터치로 경찰서에 신고가 가능한 ‘112 간편신고’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한국사회보장정보원의 사회복지 서비스 대상자 자격 및 이력을 통합 관리하는 데이터 활용 노하우를 공유 받아 데이터 기반 맞춤형 사회복지 서비스 개발을 꾀할 수 있게 됐다. 성남시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최적의 대상자를 선별, 시민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은 "우리 사회에 여전히 복지 사각지대가 존재하고 있어 맞춤형 서비스가 시급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한국사회정보원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화된 대상과 지역을 선정하고 맞춤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사회 이슈 해결에 자사가 보유한 자산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