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비대면 바우처 쏠림현상에 한숨짓는 中企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참여 중인 공급 기업들 불만이 심심찮다. 특정 기업 제품에 수요가 몰리는 쏠림현상에 복잡한 구매 절차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얘기다.

비대면 바우처 사업은 중소기업이 화상회의, 협업툴 등 비대면 솔루션을 원활히 도입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수요 기업은 솔루션과 서비스 비용을 400만원 한도 내에서 9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투입된 예산은 약 3천억원으로, 사업 기간은 예산 소진 시까지다.

최근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 수가 늘면서 사업 자체는 활기를 띠고 있다. 실제로 중기부는 지난 4일 시행 한 달여만에 수요 기업 신청업체가 4만 개를 넘었다고 발표했다. 해당 기업들은 약 400여개에 달하는 공급 기업의 솔루션 등을 지원받는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특정 기업에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점. 당초 이번 사업 공급 기업 기준은 '중소·중견기업'으로 제한했다. 중소 공급기업 지원 취지도 있는 셈이다. 그러나 일부 대기업 자회사가 참여하면서 뒷말이 나오고 있는 것. 아무래도 규모와 인지도가 있는 이들 기업에 수요가 집중되고 있어 사업 취지를 무색케하고 있다는 얘기다.

한 중소 규모 업체 관계자는 "이 같은 바우처 사업은 대개 브랜드 인지도가 높거나 사업 경험이 많은 특정 중견기업이 강한 면모를 보일 수 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다른 업체 관계자도 "이미 브랜드 등 측면에서 출발선상이 달라 공정하게 경쟁하는 것 자체가 힘든 상황"이라며 "애초 중소·중견기업 지원이라는 사업 취지와 맞게 기업 규모는 작아도 기술력 있는 기업에는 별도의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 등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수요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홍보·마케팅을 진행해도 구매 과정이 복잡해 중도 이탈 경우도 적지 않다는 것도 부담이 되고 있다. 각종 서류 등을 사전에 제출해야할뿐만 아니라 제품 구매를 승인받는 기간도 한달 가까이 걸리는 상황이다.

한 공급 업체 관계자는 "제품 구매 절차가 너무 복잡해 중간 과정에서 수요 기업들이 지쳐 중도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며 "이 모든 과정을 공급 기업 측에서 일일이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정부 사업에서 모든 기업의 요구나 조건을 맞출 수는 없다. 하지만 당초 사업 취지를 고려할 때 개선안 마련 등 고민은 필요해 보인다.

다행히 중기부가 문제점 개선, 의견 반영 등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중기부는 지난달 공급 기업들을 대상으로 세 차례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현실적인 보완책이 마련되기를 기대해본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