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정치 상황 분리된 경제교류 활성화로 코로나 회복"


亞 역내 기업인 출입국 제한 완화·관광객 교류 점진적 확대 제안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오른쪽)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정치적 문제가 경제교류를 어렵게 하는 것은 아시아 지역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고, 어떤 경우는 관련 국가간 관계를 더욱 어렵게 합니다. 아시아 국가간에는 상호간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경제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이 6일 오후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11차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ABS)'에 참가해 아시아 역내 국가간 정치적 상황과 경제교류와의 분리를 제안하며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제11차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에는 아시아 역내 12개국 16개 경제단체에서 단체장 및 소속 기업인 등 약 50명이 참석했다.

'포스트 코로나19 아시아 경제회복 과제'를 주제로 열린 첫 번째 세션에서 권 부회장은 "코로나19에 비교적 잘 대응하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의 장점을 역내 경제회복으로 이어나가기 위해 아시아 국가 간 기업인 출입국 제한을 완화하자"고 제안했다.

권 부회장은 "국가에 따라서는 방역과 경제성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나라도 있다"며 "이처럼 아시아 역내 국가 중 방역이 우수한 국가간 협의를 시작으로 기업인, 나아가 관광객 교류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두 번째 세션에서 권 부회장은 글로벌 무역정책과 관련해 "지금은 국제무역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위해 WTO를 정상화하고 개혁의 모멘텀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권 부회장은 "국제무역에 있어서 WTO와 같은 시스템은 회원들에게 통상규범을 지키도록 할 뿐 아니라 무역분쟁 해결기구로써 필수적 역할을 하는 만큼, 이러한 기능을 반드시 회복해야 한다"며 "먼저 아시아 역내국가들부터 소통확대와 공조강화를 통해 다자주의 부활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11차 아시아 비즈니스 서밋에 참가한 회원단체들은 공동성명서 채택을 통해 "자유롭고 개방적인 국제경제체제를 유지,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RCEP, CPTTP를 확대함으로써 지역경제 통합을 촉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혼란에 빠진 아시아 역내 연결성을 재정립하고, 인프라 개발의 질적·양적 개선을 통해 연결성을 보다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서는 "탈(脫)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목표로 R&D 촉진, 환경에너지기술에 대한 금융 촉진뿐 아니라 디지털경제 전환 등에 있어서 진일보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아시아 경제단체간 협력을 통해 노력을 배가하고 역내국가간 공조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