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캐시노트 플랫폼 전용대출' 출시


65만 소상공인 대상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우리은행은 한국신용데이터와 협약을 통해 비대면 대출상품인 '우리 캐시노트 플랫폼 전용대출'을 신규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상품은 캐시노트를 이용하는 65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하는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으로 캐시노트 앱에서 우리은행의 모바일뱅킹인 우리WON뱅킹으로 바로 연동하여 간편하게 신청이 가능하다.

[이미지=우리은행]

캐시노트 가입 고객, 가맹점 매출대금 입금 고객, 오픈뱅킹 가입 고객 등은 최대 0.8%p 대출금리 우대를 받을 수 있다.

캐시노트는 전국 65만개 사업장에서 쓰이는 소상공인 매출관리 종합경영관리 서비스로 우리금융그룹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 1기 기업인 한국신용데이터가 개발한 플랫폼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하는 상품은 우리은행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에 부합하는 비대면 전용 상품으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