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스토리 RPG '워너비챌린지' 글로벌 서비스 실시


SNS 스타 꿈꾸는 여주인공…글로벌 흥행 기대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모바일 게임 '워너비챌린지'의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워너비챌린지는 자회사 데이세븐(대표 장석하)이 개발한 스토리 기반 역할수행게임(RPG)으로 SNS 스타를 꿈꾸는 여주인공이 4명의 하우스 메이트들과 함께 미션을 수행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탄탄한 스토리라인과 매력적인 캐릭터, 유명 성우진의 실감나는 대사 전달력으로 한국에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다. 이외에도 도깨비, 갓 등 한국의 전통 세계관과 더불어 청춘들의 도전과 사랑 이야기가 포함돼 글로벌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기대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컴투스는 워너비챌린지 글로벌 서비스 시작과 함께 게임 내 콘텐츠를 한층 더 강화하고 서버를 확대해 전 세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