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다음 대통령은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는' 사람이었으면"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다음 대통령은 '국민과 수시로 소통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자신의 희망을 전했다.

22일 진중권 전 교수는 자신의 SNS에 "주요 사안은 직접 언론에 브리핑하고, 퇴근길에는 시장에 들러 마주치는 시민들과 격이 없는 대화를 나누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광화문에 절대 차벽을 치지 않고 '때로는 대토론회를' 여는 사람이었으면 좋겠고, 태극기부대를 적으로 돌리지 않고 그들마저 설득해 자기 편 만들려고 노력하는,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적어도 취임식에서 국민 앞에 한 약속만큼은 꼭 지키는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고, 그걸 못 지키면 최소한 부끄러워 할 줄이라도 아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진 전 교수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태'와 관련, "편지 가지고 '딜'을 제안하는 것"이라며 "결국 자신을 몸통이 아니라 '곁다리'로 해달라는 요구"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회장이) 검찰개혁의 프레임을 걸면 정부·여당에서 솔깃할 거라는 것을 아는 것"이라며 "그래서 진술을 뒤엎고 여당 인사에게는 로비를 하나도 안 했다, 오직 검찰에게만 했다는 뻘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그게 통할 것 같지는 않다.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어서, 정부·여당이 아무리 공작정치를 해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라며 "'검언유착' 공작도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해 난리를 쳤지만 결국 실패로 끝났지 않나. 이 사건도 결국 같은 길을 갈 거라 예상한다"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김봉현 회장은 꿈을 깨시는 게 좋을 거다. 아무리 정부·여당에서 법을 흔들어대도, 이 사회에는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다"라며 "그래서 정부·여당 사람들이 아무리 법 깡패처럼 굴어도, 그들도 할 수 없는 일이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사기꾼들이 의인 행세하는 세상이다. 정말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라며 "사기꾼과 법무부 장관이 '원팀'으로 일하는 나라는 적어도 OECD 국가 중에선 대한민국이 유일한 것 같다"라고 비꼬았다.

앞서 김봉현 전 회장은 전날 공개한 2차 옥중편지에서 법무부 조사를 받으면서 검사 두 명의 이름을 특정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술 접대를 한 검사들은 과거 대우조선해양 수사팀 동료들"이라며 "술 접대는 확실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