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韓 금융산업, 디지털 전환 보수적…경각심 가져야"


필 앤드류스 부사장 "DT 기반 새 사업모델 찾기 시급"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들이 미래 사업에 대한 비전을 확고하게 세워야할 때 입니다. 디지털 전환(DT)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찾지 못하면 다른 경쟁자에게 밀릴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합니다."

필 앤드류스 레드햇 아태지역 엔터프라이즈 세일즈·전략 비즈니스 개발부문 부사장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미디어 세션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금융 산업군의 경우 디지털 영역 접근에 매우 보수적"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최근 금융권에도 클라우드 활용이 가능하도록 법이 제정되는 등 DT 가속화가 진행중이라는 점은 긍정적으로 봤다.

아빈드 스와미 레드햇 아태지역 비즈니스 개발 겸 금융 서비스 부문 이사(왼쪽 아래) [출처=레드햇]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상황에서 전세계 은행·금융권들이 DT를 더 주목하고 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아빈드 스와미 레드햇 아태지역 비즈니스 개발 겸 금융 서비스 부문 이사는 "디지털 업무량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은행들은 규모·업무량에 대비하는 방법에 집중하기 시작했다"며 "많은 은행들은 지불거래 처리량이 전년대비 30~40%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금융기관이 고객경험과 거래 속도 향상에 주력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스와미 이사는 "고객들에게 어떻게 디지털 경험(거래)을 잘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재택근무 등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방법 등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환경이 이 같은 환경을 뒷받침할 수 있는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스와미 이사는 "금융 기관은 인프라 관점에서 프라이빗, 퍼블릭 및 멀티 클라우드의 조합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활용하게 될 것"이라며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통해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자신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를 도입해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한 사례로 호주 대형 은행 ANZ를 꼽았다.

이 은행은 평균 약 320만명 소매·상업 고객을 지원하며, 매일 약 12억 건 거래를 처리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기존 플랫폼의 업그레이드를 진행, 예상치 못한 서비스 중단을 첫 해 90%, 다음 해 80%까지 줄일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은 사업 구조 변화와 이에 필수인 기술 지원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금융 기관은 이러한 상황에 대비하여 준비하고 사업에 맞는 아키텍처 환경을 구축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