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미팅 승락했다가 악성코드 감염 '주의'


금융정보 탈취 악성코드 등 추가 행위까지…안랩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안랩은 최근 전화회의 요청으로 위장해 암호화된 악성 압축파일을 첨부한 메일을 발견했다며 21일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실존하는 일본 화장품 기업 관계자로 위장해 '전화 미팅을 요청한다'는 내용의 메일에 암호가 걸린 압축파일을 첨부했다. 본문 상단에 일본어로 일시(日時), 첨부파일명(添付ファイル名)과 함께 압축파일을 풀 수 있는 비밀번호(パスワード) 정보를 적었다.

악성코드 유포에 사용된 메일 본문 [출처=안랩]

특히 본문 하단에는 한글로 전화 미팅 관련 요청사항을 적어 사용자 의심을 피했다는 게 안랩 측 분석이다. 만약 사용자가 첨부파일을 내려받아 본문에 기재된 비밀번호를 입력해 압축을 해제하면 'MYTNXTOJ3 202010月17.doc' 파일명의 악성 문서파일이 실행된다.

또 공격자는 문서파일에 "파일을 보려면 프로그램 업데이트가 필요하다"며 사용자가 '편집 사용'이나 '콘텐츠 사용' 버튼을 누르도록 유도했다. 사용자가 문구에 속아 무심코 해당 두 개 버튼을 누르면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이 악성코드는 외부에서 인터넷 뱅킹 관련 정보를 탈취하는 뱅킹 악성코드를 추가 다운로드하는 등 악성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안랩 백신(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최수진 안랩 분석팀 주임연구원은 "공격자는 최근 비대면 회의 등 주제를 악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려 했다"며 "비대면으로 업무를 하는 직장인에게 익숙한 소재인 만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과 URL은 실행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 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