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 화웨이 제재로 '샤오미’·‘애플' 반사이익


두회사 스마트폰 생산량 확대…화웨이는 20% 감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중국 최대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단말기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상무부가 지난 9월 15일 화웨이를 수출금지대상 업체로 지정한 후 올들어 이 회사의 스마트폰 생산량이 전년대비 20%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샤오미 등의 경쟁사는 생산량을 당초 계획보다 10~30% 더 늘릴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시장조사 업체 IDC의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스마트폰 출하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해보다 10% 감소한 12억대로 예상됐다.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의 20% 가량 줄였다

이는 4년 연속 감소추세이나 올해는 화웨이만 생산량을 줄이고 다른 제조사는 오히려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

애플은 최근 아이폰 신모델 생산물량을 당초 계획보다 10% 늘린 2억2천만대로 조율했다. 4위 샤오미와 5위 오포도 21년도 생산물량을 올해 대비 50% 이상 증가한 2억대를 생산하기로 수정했다.

반면 화웨이는 올해 생산량을 당초 계획보다 20% 낮춘 1억9천만대로 변경했다. 미국의 제재로 스마트폰의 부품공급에 차질이 예상돼 물량을 줄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비해 미국의 제재가 다른 중국 단말기 업체로 확대되지 않아 샤오미가 부품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생산량을 오히려 늘리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